본문 바로가기
감동사연

어느 초등학생의 감동 시(詩) '가장 받고 싶은 상'

by 사건추적 2021. 10. 18.


이 시는 암 투병 하다 돌아가신 엄마를 그리워하며 한 초등학생이 쓴 것이다. 

 

전북 부안군 우덕초등학교 6학년이던 이슬양이 그 주인공이다. 이양은 이 시를 2016년 전북교육청이 개최한 '2016 하반기 너도나도 공모전'에 응모해 동시 부문 최고상을 받았다.

 

엄마에 대한 그리움이 가슴 찡하게 전해온다.

 

<운문>

가장 받고 싶은 상

우덕초등학교
6학년1반 이슬

아무것도 하지 않아도
짜증섞인 투정에도
어김없이 차려지는
당연하게 생각되는 
그런 상

하루에 세번이나
받을 수 있는 상
아침 상 점심 상 저녁 상

받아도 감사하다는
말 한마디 안 해도
되는 그런 상
그때는 왜 몰랐을까?
그때는 왜 못 보았을까?
그 상을 내시던
주름진 엄마의 손을

그때는 왜 잡아주지 못했을까?
감사하다는 말 한마디
꺼내지 못했을까?

그동안 숨겨놨던 말
이제는 받지 못할 상
앞에 앉아 홀로
되내어 봅시다.

"엄마, 사랑해요.
"엄마, 고마웠어요.
"엄마, 편히 쉬세요.

세상에서 가장 받고 싶은 
엄마 상
이제 받을 수 없어요.

이제 제가 엄마에게
상을 차려 드릴게요.
엄마가 좋아했던
반찬들로만
한가득 담을게요.

하지만 아직도 그리운
엄마의 밥상
이제 다시 못 받을
세상에서 가장 받고 싶은
울 엄마 얼굴 (상)

 



 

그리드형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