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웰빙건강8

술 좋아하는 사람이 꼭 먹어야 하는 음식 15가지 술은 삶의 활력소가 된다. 각종 모임, 회식 등에 빠지지 않는 게 술이다. 좋은 분위기 속에서 적당히 마시면 혈액순환 촉진, 식욕증진, 스트레스 해소 등에도 좋다. 문제는 마시다 보면 과음을 하면서 건강을 해친다는 것이다. 체내에서 술이 해독되면서 혈관 벽을 손상시켜 혈액 순환을 방해한다. 이로 인해 머리가 지끈지끈하고 속 쓰림, 울렁거림 심지어 구토로 이어지고, 일상생활까지 지장받게 된다. 이런 때 찾는 것이 ‘숙취 해소법’, ‘숙취에 좋은 음식’, ‘숙취 해소제’다. 여기에서는 숙취 해소에 좋은 음식은 어떤 것들이 있는지 알아보자. 1.토마토 토마토에는 비타민, 미네랄, 효소, 과당까지 함유되어 있다. 특히 라이코펜 성분이 풍부하다. 이것은 우리 몸이 알코올을 분해할 때 생기는 독성물질을 몸 밖으로 .. 2022. 6. 10.
코털 함부로 뽑으면 위험한 이유 자신도 모르는 사이에 밖으로 삐져나와 있는 코털. 보기에도 좋지 않고 코끝까지 간지럽히는 애물단지다. 이걸 보고 있던 어떤 사람은 있는 힘껏 잡아 당겨 모근까지 뽑아버린다. 또 어떤 이는 가위를 코로 밀어 넣어 아주 짧게 깎아낸다. 결론적으로 말하면 두 가지 방법 모두 위험하다. 코털은 공기 중의 먼지나 미생물이 몸속으로 들어오는 것을 막는 역할을 한다. 작은 입자는 콧속의 섬모나 점막에 걸린다. 코털은 기관지와 폐를 보호하는 인체 필터인 셈이다. 코털은 유입된 공기 온도와 습도를 조절하는 기능도 갖고 있다. 추운 공기가 폐로 직접 유입되는 것을 막아준다. 코털과 콧속 점막에 의해 공기는 따뜻하고 습한 상태로 폐에 도달한다. 때문에 코털을 뽑거나 너무 많이 제거하면 이런 기능이 없어진다. 코털을 습관적으.. 2022. 3. 29.
암을 유발하는 10가지 식품 우리는 매일 생존을 위해 음식을 먹는다. 그렇다고 모든 음식이 건강에 좋은 것은 아니다. 어떤 음식은 ‘암’에 걸릴 위험을 높이기도 한다. 이런 음식들은 적당히 먹는 것은 괜찮지만 많은 양을 소비하는 것은 우리 몸에 치명적인 영향을 끼칠 수 있다. 암의 완전한 예방은 어렵지만 위험요인을 피하면 최소한의 억제효과는 기대할 수 있다. 우리가 먹는 식품 중에 어떤 음식이 암을 유발할 수 있는지 알아봤다. 1. 고온에서 조리된 음식(튀김) 생선튀김, 감자튀김 등 각종 튀김에는 '아크릴아미드'라는 발암 물질이 들어있다. 특히 180℃ 이상의 고온에서 식재료를 오래 튀길수록 이 성분의 발생량이 많아진다. 때문에 감자를 요리할 때는 감자튀김과 감자칩 같이 튀기는 것보다 찌거나 삶아서 먹는 것이 훨씬 몸에 좋다. 같은.. 2022. 3. 22.
일상생활에서 암을 유발하는 습관 8가지 우리나라 국민의 사망원인 1위는 암이다. '암'은 유전적 원인도 있지만 80~90%는 생활습관과 발암물질 등 환경적 요인과 관련돼 있다. 술, 담배, 자동차 배기가스, 각종 화학약품, 잘못된 생활습관 등이 암 발생의 원인이 되는 것이다. 암의 완전한 예방은 어렵지만 현재까지 알려진 위험요인을 피하면 최소한의 억제 효과를 가져올 수는 있다. 일상생활 속에서 어떤 행동과 습관이 암을 부르는지 알아보자. 1. 오랫동안 앉아서 일한다. 어떤 자세든 오랫동안 같은 자세를 유지하는 것은 건강에 좋지 않다. 미국 암 연구소에 따르면 자리에 앉아 있는 시간이 2시간이 될 때마다 암이 발생하는 위험이 증가한다. 대장암은 8%, 폐암은 6%, 자궁내막암은 10%가 높아진다고 한다. 또 다른 연구에선 오래 앉아 있는 행동이.. 2022. 3. 13.
아침 공복에 먹으면 좋은 음식과 나쁜 음식 하루를 여는 아침. 제대로 끼니를 챙겨 먹기가 쉽지 않다. 빈속에 그냥 출근하기도 그렇고 간편하게 먹을거리를 찾는다. 이때 우유, 달걀, 과일, 채소 등으로 해결하기 마련이다. 하지만 공복에 아무 음식이나 먹으면 건강을 크게 해칠 수가 있다. 빈속에 ‘약’이 되는 음식과 ‘독’이 되는 음식은 무엇인지 알아보자. 미지근한 물 기상 직후에는 물을 마시는 것이 좋다. 미지근한 물은 각종 세균으로 가득 찬 입속을 청소한다. 위산을 희석시켜서 속쓰림을 줄여주고 아침 식사에 알맞은 위의 상태를 만들어준다. 달걀 달걀은 대표적인 저칼로리, 고단백의 완전식품이다. 아침에 먹으면 공복 혈당을 낮춰주고 포만감을 오래 느낄 수 있다. 또한 피부와 두뇌 건강, 면역체계 강화에 좋고, 스트레스를 감소시켜주는 효과가 있다. 공복.. 2021. 10. 11.
사람이 죽기 전 몸에 나타나는 증상 사람은 누구나 태어나면 죽게 마련이다. 그 시기는 각자 다르지만 ‘죽음’은 피할 수가 없다. 가족과의 이별은 큰 고통이자 슬픔이다. 그래도 우리는 ‘아름다운 이별’을 준비해야 한다. 무엇보다 임종을 맞이하는 당사자의 마음을 편하게 해줘야 한다. 마음의 평안을 얻고 남아 있는 이들에 대한 걱정과 부담에서 벗어날 수 있도록 편히 보내드려야 한다. 그 시기를 놓치면 평생 후회해도 소용이 없다. 보통 임종 48시간 전에는 몇 가지 증상이 나타나는데 이걸 통해 임종을 예측할 수 있다고 한다. 이때 주로 나타나는 증상을 알아보자. 잠을 자는 시간이 많아진다. 몸이 쇠약해진 데다 에너지도 부족해 잠을 자는 시간이 많아진다. 임종에 가까워지면 수면시간이 평소보다 두 배 정도가 늘어난다. 반응이 거의 없다. 점차 의사소.. 2021. 10. 10.
‘검게 변한 바나나’가 몸에 좋은 8가지 이유 바나나는 우리나라 사람에게도 사랑받는 과일 중 하나다. 값도 저렴하고 쉽게 구할 수 있고 건강에도 좋아 인기 만점이다. 계절을 떠나 재래시장이나 마트에 가면 노란색 바나나가 팔을 쫙 펴고 손님을 기다린다. 부담 없이 열매가 다닥다닥 붙은 바나나 한 뭉치를 사면 가족들이 여유롭게 먹을 수 있다. 그런데 바나나는 언제 먹어야 몸에 좋을까. 알다시피 바나나는 오래두면 색깔이 변한다. 처음에는 노란색이었다가 시간이 지나면서 갈색 반점이 생기고 나중에는 검게 변한다. 어떤 사람은 바나나가 검게 변하면 상한 줄 알고 버리기도 한다. 바나나는 익을수록 녹말이 당으로 변한다. 오래 익어서 검게 변한 바나나는 노란 바나나보다 맛이 좋으며 먹기에 좋다. 여기에 영양소 함량이 풍부하고 효능을 높여준다. 또 면역력을 8배나 .. 2021. 10. 5.
먹어도 먹어도 배고픈 희귀 난치병 '로하드 증후군' ‘로하드 증후군’은 내분비기관을 조절하는 신경계에 이상이 생겨 발생하는 병이다. 전 세계에 보고된 환자가 약 100명 밖에 안 되는 희귀 난치병이다. 주로 어린아이에게 발생하며 대부분 성인이 되기 전에 사망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배고픔을 유발한다고 해서 일명 ‘배고픔병’으로 불리기도 한다. 쉽게 말해 먹어도 먹어도 배가 고픈 현상이 일어난다. 이로 인해 환자는 체증이 급격하게 늘어난다. 살이 너무 찌면 기도가 눌리면서 수면 중 호흡이 약해지거나, 아예 호흡하지 못하는 수면무호흡으로 이어진다. 이로 인해 산소교환이 제대로 되지 않아 저산소증 등의 증상이 나타나기도 한다. 이 병의 특징 중 하나가 체온 조절이 원활하지 않다는 것이다. 손발은 차가운데 계속 땀이 나며 고열이나 저체온증 증상이 나타난다. 자.. 2021. 9. 20.